무섬마을소개

본문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무섬마을소개무섬마을소개
Home >무섬마을소개 > 무섬마을소개

 

경상도를 가로지르는 낙동강 줄기에는 강물이 산에 막혀 물돌이동을 만들어 낸 곳이 여럿 있습니다.

물 위에 떠 있는 섬이라 하여 무섬마을이라 불리는 경북 영주시 문수면 수도리도 그 가운데 하나입니다.

 

무섬마을은 이처럼 ‘물 위에 떠 있는 섬’이라 하여 무섬마을이라 불리우고 있습니다.

마을 주변을 낙동강의 지류인 내성천과 서천이 휘돌아 흐르는 대표적인 물동이마을입니다.

 

무섬마을의 역사는 1666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반남(潘南) 박씨인 휘(諱) 수가 이곳에 처음 터를 잡은 후 선성(宣城) 김씨가 들어와 박씨 문중과 혼인하면서 오늘날까지 두 집안의 집성촌으로 남아있습니다.

 

40여 가구 전통가옥이 지붕을 맞대고 오순도순 마을을 이루는 무섬마을은 수백 년의 역사와 전통이 오롯이 남아있습니다.

 특히 경북 북부지역의 전형적인 양반집 구조인 ‘ㅁ’자형 전통가옥이 늘어서 있는 모습이 장관입니다.


반남박씨 입향조인 박수가 마을에 들어와 건립한 만죽재(晩竹齎)를 비롯해 총 9개 가옥이 경북문화재자료 및 경북민속자료로 지정되어 있으며, 역사가 100년이 넘는 가옥도 16채나 남아있어 조상들의 자취와 숨결을 그대로 느낄 수 있습니다.

 

마을 내 고택과 정자들이 옛 모습 그대로 보존돼 고풍스런 옛 향취를 풍기고, 30년 전까지 마을과 외부를 이어주던 유일한 통로, 외나무다리가 마을의 대표 상징물로서 역사를 대변하고 있습니다.

 

 


〈무섬에 와서 보니...〉 -최대봉-

무섬에 와서보니 알겠네
 메마른 눈짓이었을 뿐이었노라 떠나보낸 시간들이
 여기 켜켜이 모래로 쌓이고
 물길이 되어 흐르고 있었다는것을

 둘 데도 놓을 데도 없이 정처 없는 마음자리일 때
 하도 외로운 발길이 하릴없이 물가로 향할 때
 여기
 그리움이 먼저 와 기다리고 있었다는 것을
 무섬에 와서 보니 알겠네

 백년의 별빛이 해우당 지붕에 와송으로 피어나고
 천년의 달빛이 물 위에 안개다리를 짓는
 그 아득한 적멸 속에서도
 나는 너의 웃음에 눈 감고
 너의 눈물을 가두었다네

 그러나, 오늘, 나
 무섬에 와서 보니 알겠네
 저물녘이면 강물도 모래와 더운 숨결로 몸을 섞고
 밤새도 더러는 물을 건너 숲으로 가 뒤척인다는 것을

 떠날 때는 돌아오지 않을 것을 다짐하지만
 덧없이 흐르는 이 물가에 앉으면
 그 눈빛 글썽이며 다시 돌아 와
 너를 생각하네
 오늘, 무섬 이 모래 둔덕에 앉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