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섬외나무다리 축제

본문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축제/행사무섬외나무다리 축제
Home >축제/행사 > 무섬외나무다리 축제

  

무섬외나무다리 축제

낙동강의 지류인 내성천이 휘감아 도는 육지 속의 섬마을, 일명 물 위에 떠 있는 섬, '무섬마을'이라고도 불리는 '수도리 전통마을'은 1666년부터 약345년의 옛 문화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전통마을이다.

현재 이 마을에서는 30여 년 전에 없어진 다리를 복원하여 매년 10월 9일~10일 양일간 축제가 펼쳐지는데, 이 외나무다리는 무섬마을에 드나드는 유일한 통로였다.

때문에 축제는 외나무다리에 얽힌 애환을 기리며 무섬마을에서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의 과정을 외나무다리와 함께 보여준다.  

건설교통부의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된 무섬외나무리다리 축제는 뭍과 섬을 잇는 다리처럼, 현재와 과거를 이어주는 축제는 마을대항 씨름대회와 농악한마당, 사또행차, 과객 맞이하기, 참석자 전원 다리 건너기 체험 등이 마련된다.
● 개최시기 : 매년 10월
● 개최장소 : 영주시 문수면


1. 외나무다리 건너기

정신을 똑바로 차리지 않으면 외지 사람은 꼭 한 번은 빠진다는 우스겟 소리가 있는 외나무다리는 그 옛날 강 건너 30리 까지 농사를 지으러 다녀야 했던, 그 때의 유일한 통로였다.

현재 외나무다리는 길이 150m, 높이 60cm, 폭 30cm로 여전히 뭍과 섬을 잇고 있다.
다양한 퍼포먼스로 과거에서 현재에 이르기까지 생활을 재현하여 옛 추억을 떠오르게 한다.

 

2. 건널 행렬

마을을 오가던 외나무다리를 복원한 것은 지난 2005년.
이곳에서 외나무다리 행렬을 재현하는데, 사또와 포졸, 기생 행렬이 따르고 뒤를 이어 마을 선비들, 소를 모는 농부들, 참을 나르는 마을 아낙네 등등 무섬마을에서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의 일상생활 과정을 보여준다.

2-1. 신랑 행렬

다음으로 눈에 띄는 풍경은 혼례를 치르기 위해 새신랑이 말을 타고 외나무다리를 건너는 모습이다.
신랑을 태운 말은 물로 걷고 말고삐 잡은 사람은 외나무다리를 걸어와 이를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한다.

2-2. 신부행렬

신랑의 행렬이 끝나면 그 뒤를 이어 신부 행렬이 이어지는데, 곱게 꾸민 가마를 타고 조심조심 다리를 건넌다.

2-3. 결혼식

전통혼례 행렬이 끝나면 혼례식 시연을 하는데, 이 날 실제부부로 미처 결혼식을 올리지 못하고 사는 부부를 추천 받아, 전통혼례로 결혼식을 올리기도 한다.

 

2-4. 상여 행렬

건널 행렬의 마지막 하이라이트, 상여행렬이다.
구성진 상여 소리는 이승이 아닌 세계를 다루는 의식이 노래로 남아 그들의 생활 속에 스며있는 것으로, 우리의 생을 되돌아 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 행렬이 슬프다기보다는 묘한 매력으로 이끈다.

3. 봉분 밟기

봉분(封墳)은 흙을 쌓아올려 만든 둥근 모양의 무덤으로, 비 등에 씻겨 내려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 위에 떼(뿌리 채로 떼어낸 잔디)를 입히기도 하는데, 우리나라 전통장례양식인 토장에서 흔히 볼 수 있다.

4. 새끼 꼬기 체험

옛날에는 아이를 낳고 나서 문간에 내거는 새끼줄이나 초상(初喪) 났을 때 허리띠 대신 허리에 묶는 삼베 새끼에 이르기까지 새끼줄이 없으면 할 수 있는 일이 아무 것도 없었다고 한다. 생각보다 어렵지 않은 방법에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다.
이외에도 활쏘기, 널뛰기, 투호놀이 등 다양한 전통놀이체험이 준비되어 있어 잠시나마 삶의 여유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된다.

5. 무대행사

무섬마을에 마련된 야외 공연장에서는 마을 대항 씨름대회와 농악한마당, 음악회 등 고즈넉한 풍경을 속 느긋하고 한가로운 고향의 정서를 느낄 수 있는 공연을 즐길 수 있다.

 

6. 전시장
또한 축제장 한 켠에는 전통 농기구, 만장, 금줄, 허수아비, 장례 100년사 사진 전시, 장례문화 전시 등 우리 전통문화의 이해를 돕는 뜻 깊은 전시행사도 마련되어 있다.